응급상황 및 119 이용안내

응급처치(First Aid)란

  • 다친 사람이나 급성질환자에게 사고 현장에서 즉시 조치를 취하는 것을 말한다. 이는 보다 나은 병원 치료를 받을 때까지 일시적으로 도와주는 것일 뿐 아니라, 적절한 조치로 회복상태에 이르도록 하는 것을 포함한다.
  • 예를 들면 위급한 상황에서 전문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119에 연락하는 것부터 부상이나 질병을 의학적 처지 없이도 회복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행위도 포함한다.

행동요령

사고 현장을 목격한 사람은 119와 부상자를 신속히 연결해 주는데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 왜냐하면 응급상황을 인식하고 부상자를 도와주는 사람은 바로 주위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다음에 열거하는 사항에 따라 현장 사람들은 신속 정확하게 행동하여야한다.

  • 응급상황을 인식한다.
  • 도움을 줄 것인지를 결정한다
  • 필요시 구급차를 부른다.
  • 생명이 위급한 상황인지를 파악 및 부상자를 평가한다.
  • 응급처치를 실시한다.
  • 응급처치 후 생길 수 있는 처치자의 반응 : 중상을 입은 부상자에게 응급처치 시행 후 처치자는 정서적으로 흔히 간과하기 쉬운 "허탈 상태"를 느끼게 된다.

119에 연락해야할 경우

다음에 열거하는 상황은 반드시 119에 도움을 요청한다.

  • 심한 출혈
  • 물에 빠진 경우 (익사)
  • 전기 감전사
  • 심장 마지로 보이는 부상자
  • 호흡곤란 및 호흡정지
  • 질식
  • 의식상태의 변화
  • 중독
  • 자살기도
  • 경련이나 발작 (구급차의 도움이 필요하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 중화상
  • 마비
  • 척추손상
  • 임박한 분만

119에 연락하는 방법

응급구조 요청은 119로 연락하면 된다. 119와 연결이 되면 상담자에게 다음 사항을 말한다. 전화통화시 당황하지 말고 천천히 분명하게 말하는 것이 중요하다.

  • 부상자의 위치를 알린다.
    • 주소 또는 근처의 큰 건물, 이름 등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지형지물이 있으면 알려준다. 또한 부상자가 있는 장소를 "지하실에 있어요"하는 식으로 정확히 말하도록 한다.
  • 부상자에 대한 지속적인 정보가 필요하기 때문에 전화 번호와 이름을 남기는 것이 좋다.
  • 무슨일이 일어났는가를 설명한다.
    • 주소 또는 근처의 큰 건물, 이름 등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지형지물이 있으면 알려준다.
  • 부상자 수와 기타 특별히 알려야 할 사항이 있으면 알린다.
  • 부상자의 상태를 "남편의 머리에 피가 흐르고 있어요" 라는 식으로 구체적으로 알리고 지금까지 실시한 응급처치에 대해서도 "출혈 부위를 압박했다" 라는 등 구체적으로 설명한다.
    • 구급차가 도착하기 전까지는 119로부터 부상자에 대한 응급처치법에 대한 도움을 받을 수도 있으므로 전화를 끊지 않는다. (예를 들어 집안의 불을 모두 켜놓는 방법도 있다). 한편 다른 사람에게 부탁했다면 전화 연결이 되었는지 반드시 확인하도록 한다.

담당자 :
도시안전과 김영훈 (051-419-4647)
최근업데이트 :
2019-08-13 14:21:49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를 평가해 주세요.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