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호 태풍 '미탁' 북상, 태풍 국민행동요령 안내

작성일
2019-10-02 09:14:10
작성자
도시안전과
조회수 :
164
  • 다운로드 태풍·호우 행동요령.png(3.5 MB)
  • 다운로드 유리11.png(379.3 KB)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 내일(2일~3일)

제18호 태풍 '미탁' 북상으로 부산지역에 강한바람과 많은 비가 내릴것으로 예상됩니다.

주민 여러분께서는 태풍 국민행동요령을 참고하시어 외출자제 등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태풍 대비 요령

태풍 대비 창문 안전 관리

태풍이 오기 전 고층 건물의 유리창은 강풍에 파손되지 않도록 테이프를 붙이는 것이 좋다. 흔히 알려진 유리창 가운데에 폭이 넓은 테이프를 ‘X’자로 붙여 파손에 대비하는 방법은 유리창과 창틀 사이에 틈이 있으면 효과가 크지 않을 수 있다. 따라서 테이프를 붙일 때는 유리가 창틀에 고정되도록 해 유리가 흔들리지 않도록 하고, 창문을 창틀에 단단하게 고정해 틈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여기에 통유리창에 젖은 신문지를 붙이면 풍압이 분산되는 효과가 있다. 단 이때에는 신문지가 마르지 않도록 계속 물을 뿌려줘야 한다. 이런 조치를 했더라도 강풍에 유리가 깨지면 유리 파편으로 인한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미리 유리창에 코팅지나 랩 등을 밀착시키면 파편이 튀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외출과 위험 시설물 피하기

태풍이 영향을 미치는 날은 외출을 피하는 것이 좋지만, 어쩔 수 없이 외출을 해야 할 경우에는 강풍에 날릴 수 있는 건물 간판이나 위험 시설물에서는 멀리 떨어져서 걷도록 한다. 특히 맨홀을 피해서 걷는 것이 중요한데, 태풍이 발생할 경우 맨홀 뚜껑이 튀어 오르는 경우가 간혹 발생하기 때문이다.

또 외출 시 건물에서는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는 것보다는 계단을 이용하도록 한다. 태풍이 심할 경우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다 정전이 돼, 갇히는 경우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바람에 날아갈 수 있는 물건 미리 관리하기

집 주변에 바람에 날아갈 만한 물건이 있다면 미리 치워둬야 한다. 만약 치울 수 없는 물건일 경우에는 바람에 날아가지 않게 단단히 묶어두는 것이 중요하다. 농촌 지역에서는 비닐하우스를, 해안가에서는 선박을 미리 결박해둬야 한다.

비상용품 등 미리 준비하기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비상용품인 응급약, 손전등, 식수, 비상식량 등을 미리 준비해 두는 것이 좋다. 또 자동차 연료의 경우 미리 채워두고, 상수도 공급이 중단될 경우에 대비해 욕실 등에 미리 물을 받아둔다.


OPEN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저작권정책 참조 : http://www.yeongdo.go.kr/01148/01158.web

담당자 :
영도구청 (051-419-4000)
최근업데이트 :
2018-11-21 13:15:21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를 평가해 주세요.

평가: